거성옛날장식
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홈페이지바로가기
 
작성일 : 14-02-25 18:15
겨울과 봄이 사이
 글쓴이 : 안민서
조회 : 288  

겨울과 봄이 사이좋게 한 자리씩 차지하고 있는 2월입니다.

입춘을 지났지만 날은 아직 쌀쌀하기만 합니다.

자칫 몸 관리를 소홀히 하면 감기에 걸리기 십상인 그런 날씨입니다.

아침저녁으로 밤을 볼 일이 더 많지만, 차차 낮이 더 길어지고 있습니다.

올해 소원한 일들을 차근차근 이루어가고 있으신지요?

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설렘 가득한 하루를 보내시길 바랍니다.